Korea Technology Finance Corporation

언론ㆍ홍보

기보뉴스

보도ㆍ안내제목 [보도자료] 지식재산권 안전망으로 자리매김
첨부파일

기보 특허공제, 지식재산권 안전망으로 자리매김

- 가입기업 쇄도로 지식재산금융의 새로운 영역 개척 -

 

기술보증기금(이사장 정윤모, 이하 기보’)은 지난 8.29() 특허공제사업을 시행한 이래 지난 22일까지 약 50일만에 총 702개 기업이 특허공제 상품에 가입하는 등 시행초기 가입기업 쇄도로 지식재산금융 시장의 새로운 상품으로 안착했다고 밝혔다.

사업시행 초기 시중은행 적금보다 높은 수준인 2%의 부금이자율을 지급하는 등 가입자 유치를 위한 노력을 통해 중소·벤처기업을 중심으로 가입 기업수가 점차 늘어나고 있으며, 올해 목표로 했던 가입기업 1,000개 유치도 무난히 달성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기보는 올해 1월 특허공제사업 위탁 운영기관으로 선정되었고, 7개월여 간의 준비기간을 거쳐 지난 829일 특허분쟁 및 해외출원 등으로 발생하는 중소·중견기업의 지식재산 비용 부담을 분산, 완화할 수 있는 특허공제상품을 출시했다.

특허공제상품은 기업 간 상호부조에 기반해 공제가입자의 납부금을 재원으로 운영하는 방식으로, 공제가입자는 국내외 심판·소송, 해외출원 등 지식재산 비용이 발생하면 해당 비용을 대여 받고 사후에 분할해 상환할 수 있다.

중소·중견기업이면 누구나 가입이 가능하고, 매월 부금을 최소 30만원부터 최고 1,000만원까지 납부해 최대 5억원까지 적립할 수 있다. 지식재산대출은 공제가입 1년 후부터 받을 수 있으며, 대출 한도는 부금적립액의 5배까지 가능하다.

특허공제 가입 1호 기업인 디자인파크개발의 김요섭 대표이사는 최근 경쟁사와의 특허무효심판 및 소송에 대응을 위한 대비책으로 특허공제상품에 가입했으며, 특허공제가 우리기업들의 지식재산 보호를 위한 안전장치로 자리 잡았으면 한다.”고 말했다.

기보 이종배 이사는 글로벌 기술경쟁이 심화되고 있는 4차 산업혁명시대에서 기술의 혁신과 선점은 기업의 생존과 국가 경쟁력 확보를 위한 필수 요소라며 점차 치열해지는 기술 경쟁 속에서 특허공제는 중소·중견기업의 해외진출 지원과 지식재산 보호 및 경쟁력 강화를 위한 IP금융제도로 자리매김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메뉴관리자

부서 : 고객센터

담당자 : 고객센터

연락처 : 1544-1120

현재 페이지에 대하여 얼마나 만족하십니까?

    49명 참여
 

답변을 받으실 수 없는 의견함 입니다. 답변을 원하시는 질문은 고객행복마당 > 질문답변방을 이용해 주시기 바랍니다.

TOP